▣ 뜻

 

자기 뼈(몸)를 (돌려달라고)요구하다.

돌아가 고향에 뼈를 묻을 수 있게 해 달라고 부탁한다는 뜻으로, 늙은 재상이나 신하가 나이 등을 이유로 벼슬에서 물러날 것을 임금에게 청원하는 일을 이르던 말.

 

▣ 유의어

 

청로(請老) : 늙은 신하가 벼슬을 내놓고 물러가기를 임금에게 청원함.

걸해[乞骸) : 늙은 재상이나 신하가 나이 등을 이유로 벼슬에서 물러날 것을 임금에게 청원하는 일을 이르던 말.

걸신(乞身) : 늙은 신하가 건강 등을 이유로 벼슬에서 물러날 것을 임금에게 청원하는 일.

 

▣ 유래

 

형양(滎陽)으로 쫒겨났던 유방은 식량이 부족해서 길 양쪽에 담을 쳐서 황하로 연결하여 오창에서 식량을 운반해 왔다.

하지만 항우가 오창의 보급로를 차단해 버리고 형양을 포위하자 유방의 군대는 식량이 떨어지고 말았다.

 

궁지에 몰린 유방은 형양을 경계로 서쪽만 한나라의 영토로 하겠다며 강화를 요청했다.

오랜 싸움에 지친 항우도 이 제안에 수락하려 했다.

그러나 항우의 책사 범증(范增)이 반대했다.

범증은 상황이 항우에게 유리하니 반드시 유방의 형양 서쪽의 땅을 빼앗으라고 조언했다.

 

곤궁해진 유방은 참모 진평(陳平)과 함께 항우와 범증을 이간질시킬 계획을 세운다.

진평은 황금 4만금을 뿌려 많은 첩자를 초나라 진영으로 보냈다.

그리고는 범증이 유방과 내통하고 있다는 소문을 퍼뜨렸다.

 

소문은 항우의 귀에까지 들어갔다.

항우는 은밀히 유방에게 사신을 보냈다.

 

진평은 일부러 최고급 요리를 준비하여 항우의 사신들을 정중히 맞이하였다.

그리고는 사신에게

 

"아부(亞父, 범증)께서는 안녕하십니까?"

 

하고 묻자 항우의 사신은 불쾌한 말투로 자신은 항우의 사신이라 말했다.

그러자 진평은 깜짝 놀라는 시늉을 하며 범증의 사자로 잘못 알았다며 잘 차린 음식을 형편없는 음식으로 바꾸게 했다.

사신은 돌아와 항우에게 이 사실을 보고했다.

 

이로 인해 항우는 범증을 의심하고는 그의 권한을 점차 축소해 갔다.

범증은 항우의 마음을 알고 크게 화를 내며 말했다.

 

 "천하의 일은 이미 정해졌습니다. 뒷일은 군왕께서 스스로 알아서 하십시오.

  원컨대 신의 뼈를 돌려주시면 평범한 병졸로 돌아가겠습니다."

 

항우는 이를 허락했다.

그러나 범증은 항우의 곁을 떠나 팽성에 이르기 전에 등창이 나서 죽고 말았다.

 

걸해골(乞骸骨-해골을 청한다)는 말은, 자기의 한 몸을 임금에게 바친 것으로 돌려달라는 뜻이다.

Posted by 클루미나

댓글을 달아 주세요